TAG Clouds


  • 사랑은 홍역과 같다. 우리 모두가 한번은 겪고 지나가야 한다.
    - J.K 제롬
조회 수 1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706040004550317&select=&query=&user=&site=&reply=&source=&sig=h6jTGf-A6hXRKfX@hca9Sf-Y6hlq

 

 

 

 

 

 

하나.

조중동문은 언급하지 않는다.

적폐는 청소하는거지, 개선하는게 아니다.

 

 

 

둘.

너무 뻔한 소리지만, 일만개가 넘게 

경대수에게 문자하고, 안수찬의 댓글에 항의한다면

그건 엄청난 숫자이고 대세이다.

광화문에 백만이 모였다고 사천구백만은 우리편이다 하는 

박사모식 계산법을 적용하지 마라.

 

 

 

셋.

한겨레의 사진은 오해였고, 경향의 말투는 사소했고, 오마이의 호칭문제는 내부지침이었기에

한경오를 별거 아닌 걸로 공격하는 것은 심하다고 말하지 마라.

그건 그냥 돌출적인 도화선일 뿐이지 문제의 본질이 아닌건 문지기들은 잘 안다.

 

 

 

넷.

항의 문자가 과격하고 위협적이고 반말에 욕설에 인신모독이다고 하는

'문자폭탄' 식으로 접근하는 이언주식 대처를 하지 마라.

문제의 본질은 

'왜 독자들이 그런 사소한 것에 이토록 민감하게 반응하는가' 하는 의문이 시작이다.

 

 

 

다섯.

문지기의 항의에 한경오가 기자 개인별로 대처하는 게 미숙했고

언론사 차원에서 독자에게 좀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설득해야 한다든지,

언론사는 독자와 싸우지 말아야 한다든지 하는

그런 해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건 미시적이다.

좀 더 근원적인 심연을 들여다 봐라.

 

 

 

여섯.

언론의 역할이 '권력에의 감시' 라는 말로 자신들을 정당화시키지 마라.

권력감시는 수단이지 목적이 아니다.

목적은 무엇인가, 

해석의 여지는 있지만, 간단히 말해서 '시민보호' 이다.

정의, 자유, 평등, 평화, 인권, 공존 등 진부한 말을 붙이지 않더라도

결국은 그런 시민 혹은 대중을 보호하고 저 가치들을 실현하는 것이다.

그러니 진보언론이 감시해야 할 권력은

저러한 가치를 파괴하는

재벌을 정점으로 한 사법권과 언론, 관료, 의회등을 장악한 기득 카르텔권력이다.

 

 

 

일곱. 

한경오는 중립이니 객관이니 하는 환상은 제발 좀 버려라.

권투시합의 심판인양 하지마라.

이건 도둑와 시민의 싸움이다.

왜냐면 이건 정상과 비정상의 싸움이고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이기 때문이다.

룰 따위를 들먹여서 도둑에게 기회를 주지마라.

보수의 탈을 씌워 그들을 정당화시키지 마라.

 

 

 

여덟

지금의 정부는 단순한 선거에서 이긴 권력이 아니다.

혁명으로 성립된, 시민과 지향점을 같이하는 정부이다.

시민은 '문재인'을 원하는 게 아니라,

'시민의 성공'을 원하는 것이고 그게 바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 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그래서 시민과 정부는 동지이고 그 적은 적폐이고 반칙과 특권이다.

41% 로 당선되었지만 지금 절대다수의 지지율이 그것을 증명한다.

진보언론보고 문재인정부편을 들라는 게 아니다.

'시민들이 원하는 것'을 편들라는 것이다.

시민들의 항의는 한경오를 폐간하라는 공격이 아니라,

제발 도와달라는 절박한 호소라는 걸 왜 모르는가.

 

 

 

아홉.

우리는 참여정부의 실패를 기억한다.

노무현정부의 미숙함, 시민들의 외면, 진보세력의 반발.

이 셋이 어우려져 결국 개혁은 실패하고 노통은 떠나갔다.

그리고 십년이 흘렸다.

기득권은 여전히 저항하고 공격할 것이다. 이것은 상수다.

문재인 정부는 업그레이드 되어서 돌아왔다.

시민들은 각성하고 성숙하고 연대되어 있다.

변하지 않은 것은 진보연한 세력들이다.

 

 

 

마지막 열.

진보언론은 제발 시민을 가르치고 계몽하려 들지 마라.

중립으로 도피하려 하지 말고 양비론으로 숨어 자위하지 마라.

사소한 것, 형식적인 것, 절차적인 것, 선정적인 것에 매몰되지 마라.

정치혐오주의를 조장해서 시민을 떠나게 하지 마라.

한발을 내디뎌야 두발 갈수 있고,

언젠가는 진보세력이 원하는 만큼 갈수 있다.

기득세력의 총알로 이용되어 노통의 가슴에 박혔던 기억을 상기하길 바란다.


Sunny Funny

Dreamy의 선별된 재밌는 이야기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22 마광수 교수의 인생 조언 Dreamy 2017.09.06 84 0
921 인생꿀팁 총모음 file Dreamy 2017.08.23 93 0
920 (펌) 한 공인중개사의 글 Dreamy 2017.08.03 118 0
919 시사저널 -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일가 둘러싼 의혹과 논란들 Dreamy 2017.07.12 115 0
» [펌] 한경오에게 주는 충고 Dreamy 2017.06.05 160 0
917 광장의 촛불은 6월항쟁 완결판 Dreamy 2017.05.11 129 0
916 죽음의 5단계, 퀴블러 로스(E. K bler Ross) Dreamy 2017.04.17 150 0
915 월 수입 5천만원을 꿈꾸었던 나의 창업 후기 Dreamy 2017.01.16 306 0
914 클리앙 사건사고 .txt Dreamy 2017.01.15 278 0
913 사야이 - 결혼 전엔 몰랐던 것들 file Dreamy 2016.12.19 289 0
912 꿀똥 싸는 강아지 (이향숙) Dreamy 2016.11.24 276 0
911 프라이팬 구입요령 Dreamy 2016.11.15 266 0
910 [펌] LG직원이 쓴 LG스마트폰이 안되는 이유 Dreamy 2016.09.12 274 0
909 인천 추천하고픈 맛집 10선 1 Dreamy 2016.07.05 601 0
908 수트를 제대로 입는 Tip 95가지 Dreamy 2016.06.01 410 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 62 Next ›
/ 6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