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내가 널 낳았다"라고 아버지는 말하곤 했다. "널 쫓아낼 수도 있어. 무슨 상관이냐? 너 같은 놈을 하나 더 만들면 되는데."
    - 빌 코스비

2004.11.08 01:05

가장 먼 거리

조회 수 7882 댓글 0



머리는 사랑해 사랑해 하는데
가슴은 우물쭈물 망설이고 있습니다

머리는 이건 아니다 이건 아니다 하는데
가슴은 자꾸만 엇나가기만 합니다

머리는 괜찮다 괜찮다 하는데
가슴은 목이 터져라 울고 있습니다

머리는 잊어라 잊어라 하는데
가슴은 잊을세라 끝없이 되새김질 합니다

머리에서 가슴까지...
30센티미터밖에 안 되는 거리
왜 이다지도 먼지요

한치의 흔들림 없이
진심을 다해
사랑하고 싶습니다

머리와 똑같이 움직이는
가슴으로
사랑하고 싶습니다

머리를 따라가지 못하는 가슴이 너무나 안타까워
자꾸만 눈물이 납니다

가슴이 너무도 아픕니다.


- ≪ 가장 먼 거리 ≫ 정희주 -


머리와 가슴.
그렇게 멀리 있는 것 같지도 않은데,
참 서로 안맞을때가 많단 말야...

[ 관련 글 ]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 바빴던 주말 file 2004.11.15 7751
88 요모조모 file 2004.11.12 7811
87 何茫然 - 어찌 그리도 아득합니까 file 2004.11.12 7502
» 가장 먼 거리 file 2004.11.08 7882
85 취업시즌. file 2004.10.30 6447
84 이풀잎 프롤로그 file 2004.10.24 7589
83 자전거를 하나 주문했습니다. file 2004.10.22 5424
82 다이어리가 없어졌습니다. 3 2004.10.22 6570
81 I think... file 2004.10.06 6185
80 병(病) file 2004.10.03 7771
79 초등학교 선생님들께. 공부 좀 해주세요. 2004.10.01 6786
78 가끔은 비오는 날 file 2004.09.25 6316
77 나팔꽃도 어울리게 피었습니다~♬ file 2004.09.20 7554
76 쿠벅에서... file 2004.09.17 7579
75 정보보호 file 2004.09.17 7529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 2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