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이제 우리는 살기 위한 이유를 갖게 되었습니다. 배우고, 발견하고, 자유롭게 되는 것 말입니다.
    - 리처드 바크

조회 수 5772 댓글 0
뉴저지에 출장 나온지 한달 다되어 갑니다.
다행히 특별히 아프지도 않았고, 건강이나 생활에 큰 문제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다만, 출장나와서 아직까지 하루도 쉬지 못했고
전날 철야를 한 날을 제외하고는 매일 같이 새벽에 퇴근했던 것은 좀 아쉽네요.
(일하는 기계나 노예 같잖아요? ^^)

이곳은 여름에 기온도 높고 (습도는 우리나라보다 적구요) 비도 잘 오지 않는다고 하는데
이곳에 오던날부터 비도 뿌리고 자주 흐리더니,
사흘에 한번 꼴로 비가 내리네요. 날씨가 좋은날도 있었지만 비내리는 날도 많았습니다.
돌풍에 우박까지 내려 나무가 쓰러지기도 했었습니다.
그냥 그러려니 했지요.
비가 많이 내리는 해도 있지 않겠습니까? 그럴 수도 있죠.

그런데 몇일전 8월 23일날 점심을 먹고 회사로 돌아가는 길이었습니다.
사람들이 건물밖에 다 나와 있더라구요.
'소방훈련 하나?' '민방위(!) 인가?' 라고 이상하게 생각하면서 사무실로 들어왔었는데
나중에 기사를 보니 지진이 났었더군요.
미국 동부쪽에 151년만에 강진(진도가 무려 5.9)이 일어나서 건물이 흔들렸던 모양입니다.
저희는 차를 타고 오느라 못느꼈구요.
다행히 시간이 짧아 인명피해는 없었나 봅니다.
5.9짜리 지진을 언제 겪어 보겠습니까? 그럴 수도 있죠.





그러고 한 이틀 지났는데 뉴스가 뜹니다.
허리케인이 보이네요. 캘리포니아 쪽으로 오는 것이 얼추 방향은 맞는데,
진짜로 오는 건지 어떤지 알수는 없었네요.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가, 어제 다시 검색을 해보니 왠걸,
그새 세력이 커져 A급 태풍(아니지 허리케인)이 돼있네요.
70년만에 가장 큰 허리케인이랍니다. '아이린 Irene'이라는 허리케인인데 이름은 참 예쁩니다.
코스도 절묘하게 뉴욕으로 바로 올라옵니다. 뉴욕에는 사상 처음 주민 강제 대피령이 나갑니다.
자연재해로 대중교통을 운행하지 않는다는데 몇십년 만이라는군요.
어제 마트에 갔더니 물이 다 팔리고 하나도 없습니다. 어휴...
내일 새벽에 뉴욕에 상륙한다는데, 뉴스에서는 이미 허리케인 생중계에 나섰습니다.
파도도 높고 비도 많이 오네요.
그렇죠, 살면서 또 언제 허리케인 한번 만나보겠습니까? 그것도 초대형으로요.



만나기 힘들 자연재해들을 시리즈로 밀도있게 만나네요.
일견 재밌는 출장입니다. ^^
(그래도 좀 쉬었으면...)

[ 관련 글 ]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85 제주도 둘 - 산굼부리, 선녀와 나무꾼, 다희연, 일출 file 2012.02.20 4303
284 제주도 하나 - 용두암, 테지움, 프시케월드, 거울궁전 file 2012.02.19 3814
283 메추리알 40개 후라이 만들기. file 2012.01.20 4224
282 성가대 활동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file 2011.12.26 4168
281 Star Trek 중에서 file 2011.11.22 4420
280 Pivi MP-300 포토프린터 개봉기 file 2011.10.31 4917
279 적당한 태블릿 PC 크기는? file 2011.10.04 5552
278 언젠가 썼던 글을 뒤적이다가. 2011.09.29 5834
277 짧고도 길었던 5시간 뉴욕 입성기 file 2011.09.21 6917
276 영화 'The RITE' 중에서 file 2011.09.18 5752
275 이해가 안된다. 2011.09.06 5761
» 자연재해 종합 선물 세트 file 2011.08.28 5772
273 영화 '연애소설'을 다시 봤습니다. file 2011.08.19 6882
272 뉴저지 지사 생활 규정 2 2011.08.02 5609
271 출장 나왔습니다. 3년만이네요. file 2011.08.02 57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 21 Next ›
/ 2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