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사랑은 홍역과 같다. 우리 모두가 한번은 겪고 지나가야 한다.
    - J.K 제롬


지난 7월에 '2010 서울교구 청년 창작성가 경연대회' 공고가 나오고
한달여 간을 준비하여 도전해 보았었습니다.

복음서를 뒤적이며 가사를 만들고, 그 가사에 맞추어서 곡을 쓰고, 고치고 또 고치고,
그렇게 나온 곡에 코드를 넣고 다시 4부 합창곡으로 화음을 넣기 시작했지요.
알토, 테너, 베이스 화음을 넣고 들어본후 마지막으로 피아노 반주넣기까지.
피아노를 칠 줄 알았다면 더 좋았겠지만 어렵게 여차저차 푸닥푸닥 곡을 완성했습니다.

간혹 머리에 맴돌때 노래를 만들어 적어둔 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하나하나 챙겨가며 나름의 요소가 들어있는 수준(?)의 곡을 만든것은 사실 처음입니다.
처음과 진배 없으니 당연히 어색한 부분도 많고 초보들이 하는 기본적인 실수들도 많이 들어있을 것입니다.
지금 들어도 좀 어색하고 '어라..' 싶은 부분들이 있네요.

성가대의 다른 분 한분과 함께 2곡을 도전했었는데요,
사실 처음부터 목표가 예선 통과였습니다. 물론 예선에서 떨어졌지요. ^^
(다양한 곳에서 활동하시는 쟁쟁한 프로들이 계신데 어찌보면 당연하지요.)
하지만 접수를 마치고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이러한 경험, 작곡하고 반주를 붙이고 직접 만든 곡으로 또 연습하고 녹음하고 하는 이러한
새로운 경험 자체가 얼마나 보람되고 소중한 것들이었나 깨닫게 되었습니다.
사실 결과야 어떻든 어떻습니까, 저희는 이런걸 해본적이 없는 아마추어인데요.

생각해 보면, 청년일 때, 아직 젊음의 기운과 아름다움이 남아있는 이때가 아니면 언제
이런 것을 해볼 수 있을까요?
인원 스무명이 안되는 초보 음악모임에서 자신들이 곡을 만들어 직접 노래를 불러 본 것,
그리고 기꺼이 연습해주고 즐겁게 노래해 줄수 있는 멤버들이 있었다는 것,
(결과가 좋으면야 더 좋겠지만) 이렇게 한 마음으로 도전해볼 수 있었다는 것.
그렇게 2010년은 적지 않은 것을 남겨주었던 것 같습니다. ^^

부끄럽지만 만든곡 포스팅 해 봅니다. 악보는 자료실에 올려 두었답니다.
제목은 '생명의 빵'입니다.


부끄럽네요.. ㅡㅡ;


 


[ 관련 글 ]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70 [TED] 스티븐 존슨: 좋은 생각은 어디에서 오는가. 2011.03.09 8392
269 리베라 소년 합창단 '상뚜스 Sanctus' 2011.02.23 6591
268 [TED] 사무실에서 일이 안되는 이유 2011.02.18 8084
» 지난 여름 청년 창작성가 경연대회에 도전했었지요 2010.12.18 5090
266 [시] 해낭(奚囊) 2010.12.10 8070
265 아이패드 신청했어요 1 2010.11.24 4962
264 회사 체육대회를 했습니다. 2 2010.10.18 9006
263 개발자의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2010.09.27 8022
262 꿈을 이루라는게 아니야. 꾸기라도 해 보라는 거야. 1 file 2010.09.17 7054
261 S/W 개발 관련 발언들 모음 2010.04.27 8226
260 '도레미파솔라시' 계명창은 언제 만들어졌을까? file 2010.04.23 9998
259 네모의 꿈, 노래의 진실 2010.04.06 9233
258 Creeper World~ file 2010.03.31 7000
257 비가 오네요 2010.03.31 8291
256 재미로 만들어본 디지털 액자 file 2010.03.20 74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 21 Next ›
/ 2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