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는 동안에만, 우리는 자신을 둘러싼 허상을 조금씩 버릴 수 있다.
    - 존 랭카스터 스팔딩


전공
2010.04.05 14:50

피플웨어, 톰 디마르코 외

조회 수 54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책 제목 : 피플 웨어
저자 : 톰 디마르코, 티모시 리스터
출판사 : 매일경제신문사
출간일 : 2003. 01. 06
ISBN : 8974422492 9788974422493
요약 : ...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사람을 다루는, <strong>피플 웨어</strong>이다. 이 책에서 소개되는 사례들은 실패한 이야기들이다. 과연...
자세히 보기


 피플웨어 Peopleware
정말로 일하고 싶어지는 직장 만들기


톰 디마르코, 티모시 리스터 著


IT 개발자라면, 프로젝트 매니저라면 꼭 읽어보아야 할 책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피플웨어. 말 그대로 Software 프로젝트에서 사람의 역할과 그 중요성,
그리고 아주 높은 효율을 내는 드림팀에 대해 말하고 있는 책입니다.

IT 프로젝트를 만들어 나가는 것은 결국은 '사람'입니다. 그리고 사람은 실수를 하게 마련이지요.
또한 지식 근로자의 특성상, 기존 햄버거 가게 점원들을 관리하는 똑같은 방식으로 관리를 한다면
팀의 생산성이 떨어질 것은 뻔한 일이라고 저자는 말합니다.
명료하게 '초과근무는 없다'라고 주장합니다. 직원들은 정확하게 초과 근무한 시간만큼 일을 덜함으로써
'미달 근무' 시간을 보충하기 때문에 장기적 관점에서는 초과근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책일 읽다보면 참으로 공감가는 내용이 많습니다.
'생산성'에 대한 스페인식과 영국식 이론이 그것중 하나인데요.
스페인식 이론에 따르면, 세상에는 한정된 가치만 존재하기 때문에 천연자원이나 노동력을 효과적으로 착취해서
그 가치를 얻어내야 합니다. 하지만 영국식 이론에 따르면 가치는 창의력과 기술의 결합을 통해 창출될 수 있습니다.
(그 결과 영국인들이 산업혁명을 이루어낸 반면, 스페인인들은 제3세계의 천연 자원과 토착민들을 수탈하는 데
온갖 노력을 기울였고, 결국 수고의 대가로 대규모 인플레이션이 발생했죠)

스페인식 경영이론을 따르는 관리자는 어떻게든 팀원들을 더 일을 시켜 일정을 줄이려 하고,
미달 근무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습니다.

S/W 공학에 관한 책에서는 거의 공통으로 나오지만, 역시 이 책에서도,
Software 개발에 나타날 '만병통치약 (다른책에서는 은탄환, 슈퍼맨 등 많은 이름으로 불리웁니다)'은 없다고 말합니다.
관리자들이 하는 많은 오해들도 예를 들고 있구요.


톰 디마르코는, 개발자의 생산성은 오히려 생산성이 높은 개발자를 모아 놓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된다는
근거들을 주장합니다. (개발자 개인간의 생산성이 최대 10배까지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런 좋은 개발자들은 몰려있으며, 그들이 몰려 있는 회사의 환경들을 하나하나 나열하며,
그러한 환경이 좋은 개발자를 만드는 것인지, 생산성 높은 개발자들이 그러한 환경을 찾아가는 것인지에 대한
인과관계는 명확치 않지만, 높은 생산성을 가진 팀이나 회사의 환경은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좋은 개발자들이 원하는 업무 환경이나,
또는 그런 개발자들을 만들게하는 환경이 어떤 것인지 한번 곰곰히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아요,
넓은 개인 공간, 높은 칸막이(개인 사무실이면 최고!), 방해받지 않는 업무환경, 조용한 분위기...

마지막 장에서 저자가 이야기하는 드림팀 만들기와 (그 반대 드림팀 죽이기도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팀이, 단순한 팀을 넘어서서,
하나의 공동체로 발전할 수 있는 팀을 이야기 하는 부분에서는
저도 '아 나도 그런 팀에 있으면 좋겠다'하는 강렬한 생각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단지 주어진 목표를 향해서만 팀 관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작지만 중요한 부분들을 신경쓰면서 매니징 한다면,
또 내가 그런 팀에 속할 수 있다면 좋겠구나 하고
생각할 수 있게 해주는 책입니다.

그래서 그런 지, 여러번 읽었습니다. ^^


사진100405_001.jpg 


[ 관련 글 ]
?

Dreamy's Bookshelf

Dreamy의 책꽂이 둘러보기. 인상깊게 읽은 책에 대한 감상을 짧게 짧게 정리해 두는 곳입니다.

  1. 06
    Apr 2010
    17:29

    몰입 Think hard!: 인생을 바꾸는 자기 혁명, 황농문

    책 제목 : 몰입 Think Hard! : 인생을 바꾸는 자기 혁명 저자 : 황농문 출판사 : 랜덤하우스 출간일 : 2007. 12. 10 ISBN : 9788925514826 요약 : 간절히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잠재력을 깨우는 '몰입'을 하라!뉴턴, 아인슈타인, 에디슨과 같은 과학자들, 워렌 버핏과 같은 투자자들, 빌... 자세히 보기 몰입 Think Har...
    Category자기계발 ByDreamy Reply0 Views6745 file
    Read More
  2. 05
    Apr 2010
    14:50

    피플웨어, 톰 디마르코 외

    책 제목 : 피플 웨어 저자 : 톰 디마르코, 티모시 리스터 출판사 : 매일경제신문사 출간일 : 2003. 01. 06 ISBN : 8974422492 9788974422493 요약 : ...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바로 사람을 다루는, <strong>피플 웨어</strong>이다. 이 책에서 소개되는 사례들은 실패한 이야기들이다. 과연... 자세히 ...
    Category전공 ByDreamy Reply0 Views5482 file
    Read More
  3. 23
    Mar 2010
    13:47

    카르마 경영, 이나모리 가즈오

    책 제목 : 카르마 경영 저자 : 이나모리 가즈오 출판사 : 서돌 출간일 : 2005. 09. 12 ISBN : 8991819001 9788991819009 요약 : ... 시대의 진정한 기업가가 들려주는 삶과 경영에 대한 솔직하고 감동적인 이야기가 담겨있다. 카르마는 업(業)이라고도 하며, 생각한 것이... 자세히 보기 카르마 경영 이나모리 가즈오 著 ...
    Category자기계발 ByDreamy Reply0 Views5623 file
    Read More
  4. 07
    Mar 2010
    14:46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톰 드마르코 외

    책 제목 :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저자 : 톰 드마르코 출판사 : 인사이트 출간일 : 2009. 11. 16 ISBN : 9788991268685 요약 : ... 맥메나민, 그리고 수잔 로버트슨과 제임스 로버트슨의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닭은』. 가슴으로는 알고 있지만 머리로는 이해하기... 자세히 보기 프로젝트가 서쪽으로 간 까...
    Category전공 ByDreamy Reply0 Views5594 file
    Read More
  5. 04
    Mar 2010
    23:51

    슈뢰딩거의 고양이: 과학의 아포리즘이 세계를 바꾸다

    책 제목 : 슈뢰딩거의 고양이 저자 : 에른스트 페터 피셔 출판사 : 들녘(코기토) 출간일 : 2009. 01. 12 ISBN : 9788975278235 요약 : 세계를 바꾼 과학적 인식의 비밀!『슈뢰딩거의 고양이』는세계를 바꾼 과학적 인식을 소개하는 책이다. 유럽 최고의 과학사가로 꼽히는 에른스트 페터... 자세히 보기 슈뢰딩거의 고양...
    Category교양 ByDreamy Reply0 Views586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