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여기가 끝이고, 이 정도면 됐다고 생각할 때 그 사람의 예술인생은 거기서 끝나는 것이다
    - 강수진(발레리나)

CoLoR (BLOG)

유치찬란한 대화 모음집

조회 수 305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자신의 미래 수익의 10%를 투자해야 한다면, 투자하고 싶은 사람을 주위에서 골라보십시오
대부분은 가장 잘생긴 사람이나 운동을 잘하는 학생, 키가 큰 학생, 가장 날쌘 학생...
가장 돈이 많은 학생 나아가 가장 머리가 좋은 학생을 고르지는 않습니다

당신이 고르는 대상은 그들 가운데 가장 인격이 뛰어난 사람 일 것입니다
누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릴지 모든 사람은 본능적으로 알기 때문입니다

거꾸로, 당신이 가장 투자하고 싶지 않은 사람
다시 말해 가장 수익이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 사람을 골라보십시오

이번에도 가장 성적이 떨어지거나
운동 시합이 있을 때마다 후보 신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만년 벤치를 지키는 학생이나
나아가 지능이 떨어지는 학생이 아닐 가능성이 큽니다

당신이 고르는 대상은 잔머리를 굴리고 거짓말을 하고 남의 공로를 가로채는
신뢰할 수 없고 이기적이고 오만하며 독선적이고 신용이 없는 사람 일 것입니다

이 두 부류 사람들의 차이는 인생에서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의 차이입니다

인격은 당신의 말, 행동, 옷차림, 당신이 쓴 글, 심지어 당신의 생김새에서까지..
모든 면에서 드러납니다
결코 숨길 수도 위조할 수도 없습니다

숨길 수는 없지만 고쳐질 수 없는 것도 아니니 희망을 잃지 마십시오

인격 또한 하나의 습관이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닮고 싶은 사람의 인격의 특징을 종이 한 장에다가 써보십시오
반대로 당신이 닮고 싶지 않은 사람의 인격의 특징을 써보십시오
그리고 둘 사이의 차이를 비교해보십시오
그것은 결코 큰 차이가 아닐 겁니다

야구공을 100미터 넘게 던지느냐, 못 던지느냐
역기를 100킬로 넘게 드느냐, 마느냐의 차이가 아닐 것입니다

거짓말을 하느냐, 않느냐. 자기 마음대로 말을 내뱉느냐, 한번 더 생각을 하느냐
남을 배려하는 말투인가, 남을 무시하는 말투인가
조금 더 신경 써서 일하느냐, 조금 더 게으르게 행동하느냐
잘못을 저질렀을 때 정직한가, 아니면 둘러대며 남의 탓을 하는가
결코 큰 차이가 아닌 이런 작은 차이가 엄청난 차이를 만들어냅니다

여러분이 아직 젊다면..
여러분이 닮고 싶은 인격을 조금만 신경 써 연습한다면
머지않아 당신의 인격으로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인격 또한 습관이기 때문입니다

습관은 처음에는 깃털 같아 결코 느낄 수 없지만
나중엔 무거운 쇳덩이 같아 결코 바꿀 수 없습니다
내 나이 때 습관을 고치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여러분은 젊습니다
아직 충분한 기회가 있습니다
그러니 정직하십시오
어떠한 경우에도 거짓말하지 마세요
변호사가 뭐라 하던 신경 쓰지 마세요
그저 자기가 보는 그대로 풀어놓으십시오
저의 성공에는 우리(버크셔 해서웨이)의 평판 덕이 큽니다
저는 저의 사람들에게 법의 테두리보다 훨씬 더 안쪽의 경계선에서 행동하며
우리에게 비판적이고 또한 영리한 기자가 우리의 행동을
신문에 대서특필할 수 있을 정도로 행동하길 바랬습니다
저는 저의 회사들의 지사장들에게 2년에 한번 이와 같은 메시지를 줍니다

"여러분은 돈을 잃어도 상관없습니다. 많은 돈이어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평판을 잃지 마십시오. 인격을 잃지는 마십시오.
우리에겐 돈을 잃을 여유는 충분히 있으나 평판을 잃을 여유는 조금도 없습니다."

여러분은 아직 젊습니다
지금의 모습보다 훨씬 나아질 가능성이 충분합니다
결코 돈 때문에 직장을 선택하거나 사람을 사귀지 마십시오
여러분이 좋아하는 직업을 갖고 좋아하고 존경할만한 사람만을 사귀십시오

저는 아무리 큰 돈을 벌어준다고 해도, 도덕적으로 믿을 수 없고
신용이 가지 않는 사람과는 함께 사업을 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언젠가는 뱉어내야 한다라는 걸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는 1년 내내 제가 좋아하는 일을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과만 함께 합니다
제 속을 뒤집어 놓는 사람과는 상종도 안 하죠
결국 가장 중요한 것은 이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제 원칙입니다
금전적으로 성공하는 것은 두 번째의 일입니다

전 가난했던 젊은 시절에도
저는 충분히 행복했고 지금처럼 제 일을 사랑했습니다
가난했던 때와 조금은 부유해진 지금과 바뀐 것은 저에겐 별로 없습니다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일을 즐겁게 하고
성실히, 그리고 정직하게 생활한다면
거기다 유머 도한 잃지 않고 하루를 유쾌히 감사한다면
여러분은 성공을 결코 피할 수 없을 겁니다

-워렌 버핏이 미국의 대학생들에게-

2013.08.09 19:46

SMART 목표 설정

조회 수 342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S (Specific) 구체적인가?
  • M (Measurable) 측정이 가능한가?
  • A (Attainable) 달성이 가능한가?
  • R (Relevant) 적절한가?
  • T (Time-bound) 목표시한이 있는가?

2013.07.29 15:41

근원

조회 수 278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그날은 제자의 생일이었다.


"너는 생일 선물로 무엇을 원하느냐?" 스승이 말했다.


"제게 뭔가 깨달음을 줄 수 있는 것을요."


스승은 미소를 지었다.

"어디, 말해보렴! 네가 태어났을 때 너는 하늘에서 별처럼

이 세상으로 떨어졌으냐 아니면 나무에서 돋아나는

나뭇잎처럼 이 세상에서 솟아났느냐?"


온종일 그녀는 스승의 그 이상한 질문을 곰곰이 생각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답을 알았고,

깨달음에 이르게 되었다.


2012.12.03 22:18

송죽문답 - 이식

조회 수 383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송죽문답.jpg

 

들꽃 수목원에서 만난 글귀.


조회 수 363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너를 기다리는 동안

 

                                황지우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 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여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 데서 지금도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 있다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 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