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행복도 하나의 선택이며, 그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지고 가장 오래된 방법은 미소를 짓는 것이다.
    - 잭 캔필드

CoLoR (BLOG)

유치찬란한 대화 모음집

2004.08.27 02:14

[COLOR] 구충제 (White)

조회 수 308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지긋지긋한 회충, 키다리 촌충,

십이지장충, 성질 나쁜 편충,

그리고 알까지....

1회투여로 높은 효과를 발휘하며

식사와 무관하게 투여할 수 있으므로 간편한.

이것 하나면 속 안에 들어있는 녀석들을 모두 몰아낼 수 있다.

이걸 먹고,

속안에 들어있는 내가 원하지 않는 것들을,

모두 꺼내 버려야 겠다.

모두.


[주의사항]

1. 다음환자에게는 투여하지 마십시오.  : 임부, 과민반응자.
2. 부작용 : 대량감염시 심한 눈물, 허탈감, 지독한 고독이 보고 되었습니다.
3. 일반적 주의 : 이약은 안식향산 나트륨을 포함하고 있으며, 안식향산은 피부, 눈, 점막, 마음에 경미한 자극이 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215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언젠가

다른 사람의 책을 뒤적거리다가 찾아낸

잊혀진 행운 둘.

하나하나 간추리며 찾았을 정성과

함께 가져와 책갈피를 만들어

하나는 건네주고, 하나는 내가 갖음.

왠지 모를 뜻밖의 행운이라는 생각에

입가에 스며든 미소.
  • Dreamy 2004.10.27 15:30
    이 녀석.. 내 다이어리와 함께 없어져 버렸어.

조회 수 368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무언가에 골똘히 잠겼다가, 문득 고개를 들고 창밖을 보았을때 생각지도 않았던 비가 내릴때가 있다. 잠시 한눈을 판 사이에 무덥던 세상은 어느새 축축하게 젖어서 습한 한숨을 내뿜고 있을때. 그냥 비가 온것일 뿐인데, 잠시 생각에 잠겼을 뿐인데, 세상이 완전히 바뀌어 버린듯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white : 나 그녀석이랑 헤어졌다. 헤헤헤. 어떻게 했어야 할지 힘들었는데, 그냥 헤어져 버렸어. 모르겠어 진짜로 헤어진건지도. 그냥 앞으로 보게되지 않을 것 같아.

yellow : 괜찮은 거니? 힘들텐데...

white : 응, 그냥 조금 울었어. 그런데 아직 잘 모르겠어. 뭐 헤어진건지 뭔지도. 크게 슬프거나 하지도 않구, 조금 섭섭하기는 하지만 말야.

yellow : 힘내, white. 앞으로 더 힘들거야. 크게 도움이 되지 못한다 하더라도, 위로 해줄게. 힘내.

white : 그런것 같아.
헤어진 그 다음날에는 섭섭하고, 둘째날에는 후련하기도 하고 자유롭기도 하고 시원하기도 하구, 셋째날에는 현실감이 없어지고 멍하다가, 그 다음날 부터 슬.퍼.져.
어제 사실 많이 울었어. 정말 너무 흔한 이야기지만, 나한테는 남은 눈물이 없는 줄 알았거든. 그런 흔한 3류 사랑노래 같은 것들이 온 방안에 꽉 차버렸어.

참 우스워. 바로 몇일 전까지는 힘을 주고 행복하게 만들었던 기억, 장소, 물건, 사건, 시간, 미소, 날씨, 노래, 동물, 영화  모든것들이, 정말 똑같은 것들이, 나에게 슬픔을 주고 아픔으로 다가오는 거야.
하루만에 세상은 완전히 뒤집어 졌어. 세상에 바뀐 것은 단 한가지 밖에 없는데, 왜 세상이 전복된거야? 왜, 왜 그런거야?

yellow : 너무 많이 슬퍼하지 마. 지금은, 지금은 정말 죽을 것 같다가도 시간이 지나면 그냥 그렇게 살게되.
영원히 잊을 수 없을 것 같다가도 그냥 그렇게 지내다가 목소리마저 희미해 지게 되는거야.
결코 너 자신일 수는 없지만, 지내다 보면, 슬프지만, 그냥 그렇게 만나고, 다시 사랑하고, 웃기도 하면서 살게되.
기억이란건 참 우스운 거야. 우리에게 거짓말을 하거든...

조회 수 356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데카르트 : 나는 아주 완벽하게 마음과 상관없는 사물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사실 나는 지금도 그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살지 않는 숲속 깊은곳의 나무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버클리 : 아무도 그 나무를 보고 있지 않지만, 아무튼 당신이 그 나무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데카르트 : 예, 아까 말한대로 그 나무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버클리 : 그런데 그 나무가 생각과 상관없다고 생각하시는 거군요.

데카르트 : 그렇습니다.

버클리 : 하지만 그 나무는 당신의 마음과는 상관이 없다고 할 수 없습니다.

데카르트 : 나는 동의 하지 않습니다. 내가 그 나무를 지금 생각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나무의 존재가 나의 생각에 달려 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버클리 : 하지만 당신이 바로 그 나무를 지금 생각하는 것. 그것이 실은 그 나무를 존재케 하는 것입니다. 어떻게 당신이나 또는 말이 난 김에 다른 사람들이 누군가의 머릿속에 들어있지 않는 사물이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그런주장이라면 모순이 너무 명백하지 않습니까?

데카르트 : 좋아요. 그럼 이렇게 보면 어떻겠습니까? 나는 지금 이런 나무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나중까지 계속 존재하고 또 내가 이미 그 나무에 대하여 잊어버렸을 때도 존재하는 나무 말입니다. 이것이야 말로 마음과 상관없는 나무를 생각한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버클리 : 아닙니다. 그것은 혼란일 뿐입니다. 여기서 문제가 되는 것은 그 나무가 그 시점에서 당신의 머릿속에 들어 있는냐 없느냐입니다.

데카르트 : 무슨 시점 말입니까?

버클리 : 당신이 그 나무 생각을 멈춘 그 시점 말입니다.

데카르트 : 물론 그 시점에서는 생각하지 않지요. 내가 이미 그것에 대하여 잊어버렸다는 것은 '내가 그 생각을 멈추었다.'는 뜻입니다.

버클리 : 그렇다면 그 시점에서는 이 생각되어지지 않은 나무에 대한 생각(이라는 개념)은 더 이상 가능하지 않다는 뜻이지요. 그렇지요?

데카르트 : 그렇습니다.

버클리 : 그렇다면 우리는 동의한 것입니다. 뭐냐하면 당신은 마음과 상관없는 사물을 생각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데카르트 : 아닌데요, 나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꼭 짚어서 말할 수는 없지만 여기에는 뭔가 의심스러운 것이 있군요.

<<메리 리치, '영화로 철학하기' 에서 발췌.>>






조회 수 217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Brown : 아이들에게 잘못을 고백하는 습관을 들게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야.
그것은 자칫 죄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면서, 습관적으로 '죄이기 때문에 죄입니다'라며 죄로 치부해버리는 사고를 낳을 수 있어. 예를 들자면, 어떤 아이가 음식을 남겼단 말일세. 부모님은 그에게 그것은 대단히 잘못된 일이며 앞으로 그렇게 하면 안된다고 이야기 할 거야. 그 후로 그 아이는 음식을 남기는 것은 죄라고 그냥 생각해버릴 수 있다는 것이야. 그것이 일반적인 상황에서 죄이기는 하지만, 아이가 느끼는 죄는 의미가 조금 달라. 죄에 대한 이유라는게, 그냥 죄이기 때문이거든. 부모님이 그렇게 말씀해 오셨고 그에 따라 자신도 느끼고 있으니까.
그것은 잘못된 일이야. 아이들에게 '그것은 죄'라고 하는 죄의식을 느끼게 해주면 안되는 것이라구.

Violet : 그럴 수도 있겠네, 그려. 확실히 쓸데 없는 죄를 느끼게 해서, 그것에 익숙해져 버려 타성에 젖게 해서는 안되겠지. 그래, 그런데 말야. Brown 자네가 생각하는 죄는 어떤 것인가? 자네는 신을 믿지 않는가. 말해봐. 죄는 사람이 신에 대해 짓는 거야, 사람이 다른사람에게 짓는거야, 아니면 사람이 그 사람 자신에게 짓는거야?

Brown : 죄는 사람이 신에대해 짓는거야. 그러나 그것은 사람의 양심으로 판단하는 것이고, 그 양심은 신이 주신거야. 양심의 가책을 느꼈을때, 그 사람은 죄를 지었다고 알게 되는 것이지.

Violet : 죄도, 그것을 알아차리는 것도 사람 안에 있다는 자네 말 잘 알겠네. 그렇지만 말야. 양심으로 죄를 판단한다면, 그건 누구 양심인가? 사람마다 다 양심이 다르지 않냐구.
착한사람과 나쁜 사람이 있다고 하자구. 착한사람의 양심은 못된사람과는 비교도 안될만큼 깨끗하고 죄에 민감한 양심을 가지고 있을것 아냐? 그래서 착한 사람의 양심은 죄를(사소하겠지만) 매우 잘 알아채겠지만 나쁜 사람의 양심은 죄인지 알지도 못할거야.
그렇다면 그럴때는 착한사람의 양심이 더 많은 가책을 느끼게 되기 때문에 착한 사람이 더 많은 죄를 지은건가?

Brown : 죄라는 것은 자신의 판단이 아니야. Violet 자네에게 도덕의 황금률이라도 들추어내어야 하겠나? 너무 극단적으로 생각하지는 말자구. 내가 지금 말하고 있는 것은 습관적인 죄의식이지 죄의 본질이 아니란 말일세.

Violet : 그치만 죄나 잘못은 철저히 혼자있을 때는 일어날 수 없는 것은 분명해. 사람과 사람사이에서 일어나는 일이라는 거야. 모여사는, 너와 나가 없다면 질서 자체가 필요없고 따라서 죄는 일어날 수도 없는거야. 죄는 사람이 다른사람에게 짓는 거야.

Brown : 물론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어. 하지만, 죄가 일어날 수 없다고 해서 죄가 없어지는 건 아니야, 반대로 죄를 짓는다고 해서 그것이 반드시 죄로 취급되지 않을 수도 있는거야. 그것은 그 잘못을 느끼게 하는 것은 처음부터 우리 마음에 있기 때문이야. 혼자 살아간다면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없겠지만, 그렇다고 자신의 잘못을 전혀 느끼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라구.

Violet : 아까도 말했듯, 그것을 느끼는 '양심'은 사람마다 모두 다르지 않나. 어떤이는 죄라고 느끼고, 어떤이는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는데, 그 '누군가'가 내려준 절대적인 무엇이 어떻게 있단 말야? 아무래도 우리이야기는 끝이 나지 않을 것 같군.

Brown : 나도 동감이야. 이쯤 해두는 것이 좋아보여. 어찌보면 절대적인 누군가가 아니면 알수 없을 것일 테니까.

Board Pagination ‹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Next ›
/ 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