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전정한 영업은 '고객 구매'후 시작된다.
    - 질 그리핀

CoLoR (BLOG)

유치찬란한 대화 모음집

조회 수 357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명절이라 집에 다녀왔습니다.
교통정체니 대이동이니 해도, 온 가족이 오랫만에 함께 모여
이야기도 나누고 식사도 같이 하니 역시 좋더군요.

올라올 때는 KTX를 타고 왔습니다.
우리 동네에서 바로 오는 것이 없기 때문에 동대구에서 갈아탔는데요,
몇 분 연착한 탓에 걸음을 재촉하며 KTX 플랫폼으로 걸음을 옮기는데
귀에 거슬리는 안내방송이 나옵니다.

[들어 보실래요?]

"16시 47분 서울로 가는 KTX 열치를 타시는 ... "
이라는 내용의 안내방송인데요, 여기의 16시 47분을 유독
'십육 시 사십 칠 분'이 아닌 '열 여섯 시 사십 칠 분'으로 말합니다.
'십육시'가 발음이 껄끄럽다고 생각했나 봅니다.
그런데 하필 '열 여섯 시 사십 칠 분'입니다.
'열 여섯시 마흔 일곱 분'도, '십육 시 사십 칠 분'도 아닌
'열 여섯 시 사십 칠 분'입니다.

이거, 뭐하자는 겁니까?
35를 '서른 오'라고 읽는 거랑 똑같잖아요.
(삼십 다섯 이라고 읽는 사람들 숱하게 봤습니다. 특히 예순이 넘어가면
무조건 칠십 일곱, 팔십 셋입니다. -_-^)

다른 곳도 아니고, KTX 안내방송을 하시는 아나운서(맞겠죠? ^^;)분께서
이렇게 하루종일 일년내내 방송을 하신다니 답답할 따름입니다.
십육시 사십 칠분이든지, 그게 껄끄럽다면 좀 (많이) 어색하긴 하지만(!)
열 여섯 시 마흔 일곱 분이라고 말해야 합니다.

하지만, 먼저 '十'을 왜 '십'이라고 발음하려하지 않는지 그것이 답답합니다.
10은 '십'입니다. 분명히 '십'입니다.
그러니 '십'은 '十'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그 말 안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것을 곡해하면 안됩니다.
말이란 단지 뜻을 전달하는 수레입니다. 그것의 발음 안에는 어떠한 뜻도 없습니다.
그냥 소리입니다.

전에 들었던 어떤 목사님께서는 절대 '십'이란 말을 입에 담지 않으셨습니다.
예배를 드릴때, 성서 어디어디 10장 13절을 항상 '열장 열삼절'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렇게 그렇게 이해할 수도 있지만, 어색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것은 자신이 이 말을 할 때마다 들을 때 마다
다른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다른 사람들에게 드러내는 것 밖에 안됩니다.
그것 말고는 어떠한 의미도 없는 행동입니다.

발음 안에는 어떤 다른 뜻도 없습니다.
설사 그것이 좋지 않은 다른 의미를 가진 말이라고 하더라도,
원래의 의미까지 나쁘게 하지는 않습니다.
(전과자 쌍둥이 동생 때문에 내가 나쁜사람이 되지 않는 것 처럼요.)

다른 사람의 말을 들을 때, 그 뜻 그대로 받아 들입시다.
그 말에 자신의 의식을 투영시키지 맙시다.
상대의 뜻은 그 뜻 그대로 인정한다면, 사람들이 함께 살기
훨씬 더 좋은 곳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十'은 '십'으로 '十八'은 '십팔'로 정확하게 읽어봅시다.
그것은 어떤 다른 의미도 담고 있지 않은 아름다운 우리말입니다.

------------------------
이의제기
------------------------
생각해 보니까, 3시 40분은 '세시 사십분'으로 읽네요. 헤헤헤 =ㅂ=
그럼 대구역 아나운서가 정확한건가??
------------------------
반론제기
------------------------
다시 생각해보니, 시간을 24시간제로 읽을때는 13시를 '십삼시'로 읽고,
4시는 '공사시'로 읽습니다.
12시간제로 읽을때는 앞을 하나 둘 셋 넷으로 나가구요.
어색한거 맞네.. -ㅂ-  -.- 맞나?
  • ★천사★ 2006.02.03 22:43
    짧은 한마디를 들으면서 참 많은생각이 순간적으로 지나다니는 머의 머릿속을 누가말리랴.. ^^ㅋㅋㅋ

조회 수 3148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Black)
안타까운 일이지만 그 사람을 잊어버리는 것이 좋다.
되도록 빨리 잊어버리는 것이 좋아.
이미 헤어진 사람이고, 몇번의 타진에도 끄떡없이 다시 만나주지 않는다면,
심지어 나에게 심한말로 상처까지 주어서라도 밀어내겠다는 의지를 보인다면,
이미 끝난거야. 잊어버려. 필요 없으니까.
한 번 깨진 꽃병은 다시 전처럼 돌아갈 수 없어.
다시 붙여진 전혀 전과 같지 않은 꽃병을 위해 울며불며 매달리면서까지
그렇게 비참해질 필요는 없는 거야.
몸이 옆에 있어도, 이미 마음이 떠한 후거든. 그때 이미 헤어짐은 시작되는거거든.
또 말야, 나는 여전히 좋아하고 있다고 하더라도,
대부분의 이별의 이유는 새로운 사람이 생긴거야. 너한테 마음을 접은 거지.
한 사람에게는 이별이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새로운 시작인거지.
해볼만큼 해 보고, 기다려 봤으면, 깨끗하게 끝내라구.
지금 조금이라도 덜 슬퍼하는 것이 다음 사람을 위한 일이기도 하니까.

(Pink)
오히려 그 슬픔의 감정을 즐겨보는건 어떤가?
아니 벌써 그러고 있다고 생각들지는 않아?
헤어짐은 한사람에게만 상처일 수는 없는거야.
크기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상처에 아파하고, 또 언젠가 그 상처에 익숙해 지겠지.

(Yellow)
아냐, 언젠가 서로의 진실을 알게될거야.
서로 잠시 오해가 있었던 것 뿐일지도 몰라.
사랑하는 마음은 얇은 종이만큼이나 상처받기 쉽지.
진실은 통하는 법이거든. 희망을 잃지 말고 계속 마음 지켜나가 봐.
끊임없이 말을 걸다보면, 곧 서로의 진심을 알게될 날이 올거야.
자신을 가져.
넌 충분히 멋있는 사람이거든.
보다 더 자기를 사랑하고, 조금씩 참다 보면 오해가 풀리고 다시 사랑하게 될거야.


사람의 마음은, 어쩌면 신 조차조 어찌할 수 없는것 아닐까.
가끔은 하느님도 눈물을 흘리신다는 말이 머리 속을 맴도는 건 왜일까.
  • 손님 2005.12.22 01:25
    아주 우연히 홈페이지를 발견해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가끔은 아주 당연한 사실을 잊고 살아가는데 오늘은 덕분에 많이 생각해 봅니다. 잘 구경하고 갑니다. ^^ 가끔 구경 올께요.
  • Dreamy 2006.01.30 14:44
    감사합니다. ^^
  • L 2007.04.05 00:03
    솔직히.. 잊어 진다면.. . 이런 검색은 하지도 않았겠지..
  • Dreamy 2007.12.29 02:33
    그냥 그렇게, 그 상황에 자신을 내버려둘 수 밖에요...

조회 수 199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bioea11.jpg

 

여자는 남자와는 다르게 '간접화법'을 참 많이 사용합니다.
그래서 남자들은 왠만큼 깊이 생각하지 않고는
여성분들의 뜻을 이해할 수 없지요.
남자들은 한 번쯤 그런 경험이 있을 겁니다.
갑자기 여자가 울면서 화를 내는데, 도대체 왜 그런지 모르는 경우요.
그런데 여자는 이미 다 말했다고 합니다.
서로 답답~하지요.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집니다.
"오늘 나 9시에 마쳐~" 라고 분명히 이야기 했음에도,
기다리다 지쳐 전화를 걸면 집에서 자고 있는 일이 비일비재죠.
(남자는 '응? 우리 만나기로 한거야?' 라고 뻔뻔스레 말하구요.)

여성분들, 조금 참으세요. 남자는 정말 모르는 겁니다.
그러니까 조금 더 직설적으로 (아예 대놓고 얘기해도 남자는 모르거든요.)
말해주는 센스가 필요합니다.

남성분들 역시, 귀를 쫑긋이 세우고 낌새가 이상하다 싶으면
솔직히 털어놓고 말을 하세요. (무슨말인지 못알아 듣겠다구요.)
그래야 나중에 뭘 잘못했는지도 모른 채 사과하는 일이 없습니다.
또한, 여자의 '좋아'나 '그렇게 해'를 절대 문자 그대로 받아들이지 마세요.
여자가 당신을 목 졸라 죽일지도 모르니까요. ^^

아래 이야기는 그런 상황을 재밌게 희화화했네요.

 


  • Dreamy 2009.04.18 11:49
    이해하려하지 말고, 처음부터 여자가 좋아하는 피자를 군말없이 시키면 된다. -,.-

조회 수 424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金은 블라인드를 내린다, 무엇인가
생각해야 한다, 나는 침묵이 두렵다
침묵은 그러나 얼마간 믿음직한 수표인가
내 나이를 지나간 사람들이 내게 그걸 가르쳤다.
김은 주저앉는다, 어쩔 수 없이 이곳에
한 번 꽂히면 어떤 건물도 도시를 빠져나가지 못했다.
김은 중얼거린다, 이곳에는 죽음도 살지 못한다.
나는 오래 전부터 그것과 섞였다, 습관은 아교처럼 안전하다.
김은 비스듬히 몸을 기울여본다, 쏟아질 그 무엇이 남아있다는 듯이
그러나 물을 끝없이 갈아주어도 저 꽃은 죽고 말 것이다,
빵 껍데기처럼
김은 상체를 구부린다, 빵 부스러기처럼
내겐 얼마나 사건이 많았던가, 콘크리트처럼 나는 잘 참아왔다.
그러나 경험 따위는 자랑하지 말게 그가 텅텅 울린다, 여보게
놀라지 말게, 아까부터 줄곧 자네 뒤쪽에 앉아있었네
김은 약간 몸을 부스럭거린다, 이봐, 우린 언제나
서류뭉치처럼 속에 나란히 붙어 있네, 김은 어깨를 으쓱해 보인다.
아주 얌전히 명함이나 타이프 용지처럼
햇빛 한 장이 들어온다, 김은 블라인드 쪽으로 다가간다.
그러나 가볍게 건드려도 모두 무너진다,
더 이상 무너지지 않으려면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하네
김은 그를 바라본다, 그는 김 쪽을 향해 가볍게 손가락을
튕긴다, 무너질 것이 남아 있다는 것은 얼마나 즐거운가
김은 중얼거린다, 누군가 나를 망가뜨렸으면 좋겠네, 그는 중얼거린다.
나는 어디론가 나가게 될 것이다, 이 도시 어디서든
나는 당황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당황할 것이다.
그가 김을 바라본다, 김이 그를 바라본다.
한 번 꽃히면 김도, 어떤 생각도, 그도 이 도시를 빠져나가지 못한다.
김은, 그는 천천히 눈을 감는다, 나는 블라인드를 튼튼히 내렸었다.
또다시 어리석은 시간이 온다,
김은 갑자기 눈을 뜬다, 갑자기 그가 울음을 터뜨린다, 갑자기
모든 것이 엉망이다, 예정된 모든 무너짐은 얼마나 질서 정연한가
김은 얼굴이 이그러진다.

----------------------------------------------------------------------------------

무얼까. 이건.

2005.11.09 08:43

감 (허영자)

조회 수 356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이 맑은 가을 햇살 속에선
누구도 어쩔 수 없다
그냥 나이 먹고 철이 들 수밖에는

젊은 날
떫고 비리던 내 피도
저 붉은 단감으로 익을 수밖에는 ......

=========================================

늦은 가을, 만추입니다.
이 가을도 지나가면 또 한번 나이 먹고 철이 들어야 하겠지요.

Board Pagination ‹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4 Next ›
/ 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