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Clouds

New Postings

  • 우리는 마음을 염려해야 하며 외모를 염려해서는 안 된다.
    - 이솝

2004.11.08 01:05

가장 먼 거리

조회 수 7884 댓글 0



머리는 사랑해 사랑해 하는데
가슴은 우물쭈물 망설이고 있습니다

머리는 이건 아니다 이건 아니다 하는데
가슴은 자꾸만 엇나가기만 합니다

머리는 괜찮다 괜찮다 하는데
가슴은 목이 터져라 울고 있습니다

머리는 잊어라 잊어라 하는데
가슴은 잊을세라 끝없이 되새김질 합니다

머리에서 가슴까지...
30센티미터밖에 안 되는 거리
왜 이다지도 먼지요

한치의 흔들림 없이
진심을 다해
사랑하고 싶습니다

머리와 똑같이 움직이는
가슴으로
사랑하고 싶습니다

머리를 따라가지 못하는 가슴이 너무나 안타까워
자꾸만 눈물이 납니다

가슴이 너무도 아픕니다.


- ≪ 가장 먼 거리 ≫ 정희주 -


머리와 가슴.
그렇게 멀리 있는 것 같지도 않은데,
참 서로 안맞을때가 많단 말야...

[ 관련 글 ]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14 힘이 되는 한 마디 file 2005.09.15 8726
313 히틀러가 그린 그림입니다. file 2004.07.16 8855
312 흔들리며 피는 꽃 file 2005.10.05 9452
311 휴대전화를 얻음으로 잃어버린 것 file 2004.08.10 6305
310 회오리, 안장 사라지다. file 2004.12.05 7514
309 회사에서 CI(Cost Innovation) Idea Festival을 했는데요 file 2013.06.29 3320
308 회사가기 싫어! file 2006.05.09 9255
307 회사 체육대회를 했습니다. 2 2010.10.18 9716
306 회사 책상에 가만히 앉아있는데 갑자기 지루한겁니다 file 2014.06.24 2593
305 화학적 고찰 file 2007.09.30 8649
304 화분을 옮겨 심었답니다. file 2004.05.23 6751
303 홈페이지 옷을 갈아입혔습니다. 2 2008.02.11 6677
302 혼자 떠난 하루. file 2006.01.30 8096
301 혼자 다녀온 길 - 온양온천역 주변 file 2006.12.29 8750
300 헤마리아를 사뒀었습니다. file 2008.05.14 925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 21 Next ›
/ 2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